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8 23:55

박지성에 '칭크' 발언 英 축구팬 유죄 선언

2013-01-23기사 편집 2013-01-22 20:52:39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박지성(32·퀸스파크레인저스)에게 인종 차별 발언을 한 축구팬이 처벌을 받는다.

21일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잉글랜드 프로축구 에버턴의 팬인 윌리엄 블라이싱(42)은 서부런던 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유죄가 확정됐다.

형량은 다음달 선고될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징역형은 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블라이싱은 작년 10월 22일 퀸스파크레인저스와 에버턴의 경기에서 박지성을 가리키며 "저 칭크를 쓰러뜨려라"라고 고함을 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칭크는 '찢어진 눈'이나 중국인 노동자를 의미하는 비속어다.

브라이싱이 나이지리아 출신 공격수 빅토르 아니체베를 '빌어먹을 검은 원숭이'로 불렀다는 증언도 나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