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지·구 특공대' 만점 데뷔

2013-01-22기사 편집 2013-01-21 21:26:57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구자철 시즌 3호골·지동원 풀타임 첫 동시 출격… 팀 3-2 승 견인

지동원과 함께 독일 프로축구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는 구자철이 시즌 3호골을 터뜨렸다.

구자철은 21일 새벽(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의 에스프리 아레나에서 열린 2012-2013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뒤셀도르프와의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45분 추가골을 쏘아 올렸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토비아스 베르너가 올려준 크로스를 골대 오른쪽에서 받아낸 구자철은 좁은 각도에서 반대편 골대를 보고 슈팅을 시도했다. 이 공이 골대를 맞고 골라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로써 구자철은 지난해 11월28일 슈투트가르트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2호 골을 터뜨린 이후 거의 두 달 만에 골 맛을 봤다.

구자철의 골에 힘입은 아우크스부르크는 뒤셀도르프를 3-2로 꺾었다. 구자철은 후반 추가시간 안드레 한과 교체될 때까지 90분을 뛰었다.

이달 초 이적시장이 열리자마자 아우크스부르크 유니폼을 입은 지동원은 구자철과 함께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뛰었다.

지동원은 전반 38분 구자철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고, 후반 18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재빠른 침투로 날카로운 헤딩 슈팅을 시도하는 등 여러 차례 상대 골키퍼를 괴롭혔다.

뒤셀도르프의 차두리가 새로운 소속팀을 찾느라 팀 전력에서 제외돼 '지-구 특공대(지동원-구자철)'와 차두리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아우크스부르크(승점 12·17위)는 후반기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승점 3을 더해 강등권 탈출의 시동을 걸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