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진천 사포공장서 안전사고 40대 인부 1명 숨져

2013-01-18기사 편집 2013-01-17 21:36:5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진천]16일 오후 9시쯤 충북 진천군 진천읍의 한 사포 제조 공장에서 직원 박모(40)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47)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박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박씨가 작업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목격자와 현장 관리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