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해물 가득 탱탱한 면발 얼큰한 짬뽕 … 한번 맛보면 단골

2013-01-18기사 편집 2013-01-17 21:18:40

대전일보 > 라이프 > 대일맛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둔산동 '오늘은 짬뽕'

첨부사진1
매서운 강추위에 언 몸을 녹이고 싶었는지 문득 '짬뽕'이 그리워졌다. 이리 저리 둘러보다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으며 문전성시를 이루는 집이 있어 무작정 들어간 곳. 처음엔 특별한 그 맛을 잘 몰랐지만 이후 몇 번을 재차 찾으면서 나도 모르게 점차 깊은 매운맛에 이끌려 결국엔 중독에 이르게 돼버린 그 곳.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오늘은 짬뽕' 은 바로 '짬뽕' 하나로 승부를 건다. 가격 거품은 쏙 빼고 맛과 영양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해 중화요리의 진정한 '웰빙'을 선언하고 나선 집이다. 또한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이 집만의 노하우로 인해 짬뽕 하나에도 특별한 맛이 숨어 있다.

한 번 찾은 손님들은 특별한 맛을 잊지 못해 꼭 다시 오며 맛을 혼자만 간직할 수 없어 지인들에게도 '짬뽕 전도사'가 돼버릴 정도란다.

주수열(58) '오늘은 짬뽕' 대표는 "젊은이들의 기호에 맞춰 친숙한 느낌을 살려 브랜드를 정했다"며 "짬뽕이 먹고 싶을 때 쉽게 기억하고 상기할 수 있는 브랜드를 통해 대중들에게 다가가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실제 가게는 카페를 연상케 할 정도로 세련되고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며, 다정한 지인들과 함께 담소를 나누며 맛을 음미하면서 먹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마련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이 집은 얼큰하고 매콤하면서도 개운한 국물과 푸짐한 해물, 쫄깃한 면발이 어우러진 특별한 맛을 즐기기 위해 점심 저녁 가리지 않고 장사진을 이룰 정도로 손님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주문과 동시에 면을 즉석에서 뽑고 바로 끓이기 때문에 매콤하면서도 시원한 짬뽕육수에 면발의 쫄깃함과 탱탱함이 먹는 내내 그대로 살아있다. 질 좋은 식재료 만을 선별해 직접 조리하기 때문에 맛과 품격, 영양도 한층 높였다.

우선 큼지막한 그릇 한가득 나오는 짬뽕은 얼큰하고 매콤하면서도 진한 국물이 일품. 생홍합살, 생물오징어, 생바지락살, 키조개관자 등 갖은 해물과 다진 돼지고기, 그리고 배추, 양파, 당근, 호박, 대파 등 신선한 채소를 화덕에서 한데 볶아내 진하고 고소한 국물을 만들어 낸다. 이렇게 만든 육수는 비린 맛이 없고 쉽게 맛보지 못했던 깊고 묵직한 맛이 전해진다.

경북 안동에서 공수한 국산 태양초 고춧가루를 이용해 입안이 화끈화끈 아찔하게 매콤하면서도 걸쭉한 국물맛을 선보인다. 한 번 들었던 숟가락을 놓기 싫을 정도로 중독성 있는 국물맛이 입맛을 자꾸만 당긴다.

신선한 해물과 야채, 매콤하면서도 시원한 국물, 쫄깃쫄깃 면발이 어우러져 감칠맛을 더하는 데다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을 만큼 푸짐한 양에 마음이 뿌듯하다. 홍합살과 바지락살이 한가득 들어가 바다의 향과 풍미를 품은 깔끔한 국물맛이 특징이다. 미니 공기밥도 함께 나와 국물에 밥을 말아먹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탕수육은 고기의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맛에 달콤한 소스와 함께 파인애플 등 과일과 채소가 푸짐하게 들어있어 손님들이 특히 좋아하는 메뉴다.

자극적인 맛이 없고 재료 본래의 맛이 살아있어 기본에 충실한 안정된 맛이 느껴진다. 튀김옷은 찹쌀을 이용한 덕분에 너무 딱딱하거나 기름지지 않으며, 고기의 담백한 맛과 상큼한 향의 특제소스가 최상의 조화를 이루고 있다. 앙증맞은 모양의 '군꼬'도 별미로 인기만점이다.

주 씨는 "매일 신선한 재료를 이용해 우리 입맛에 맞는 좋은 음식을 선보이는 것을 철칙으로 삼고 있다"며 "언제나 손님들이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하루하루 더 발전하는 맛과 서비스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짬뽕 7000원 △탕수육 1만원 △군꼬 5000원 ☎042(485)8550 (※서구 둔산2동 1119번지)

글·사진 이지형 기자 ljh8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이지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