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데스크광장] 끝없는 푸어족 양산시대

2013-01-18기사 편집 2013-01-17 21:02:5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송충원 정치경제부장 one@daejonilbo.com

가난과 빈곤을 뜻하는 '푸어(poor)'가 현대사회의 사회경제적 현상과 맞물리면서 언제부터인가 다양한 형태의 푸어족을 만들어냈다.

푸어족은 힘들게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구한 뒤 결혼자금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다 보니 결혼과 동시에 빚을 지게 되는 '허니문 푸어'부터 시작된다. 임신과 출산에 드는 비용이 비싸지다 보니 아이를 낳으면서 경제적으로 허덕이기 시작하게 된 이들을 '베이비 푸어'라 부르고, 내집마련을 위해 무리한 대출로 주택을 구입한 뒤 이자 등을 갚느라 빚에 허덕이면서 '하우스 푸어'가 된다.

'에듀 푸어'는 자녀 양육과 사교육 등에 대한 지출비중이 높아지다 보니 저축 또는 건전한 소비생활조차 하지 못하게 된 이들을 지칭하며, 일자리가 안정되지 못해 아무리 성실히 돈을 모아도 힘들게 살아가야만 하는 임시직 또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비유한 게 '워킹 푸어'다. 황혼에는 자식을 키우고 결혼시키느라 노후 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해 퇴직 이후 빈곤하게 살아가는 '실버 푸어'도 있다.

이쯤 되면 푸어 전성시대라 불릴 만하다. 어느 계층, 어느 시기에도 우리는 일상에서 조금만 틀어지면 푸어로 전략해야 하는 위기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소득이 있어도 여러 가지 이유로 푸어족이 되고 나면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빠져나올 수 없다는 생각에 탈출 가능성은 점점 낮아질 수 밖에 없다.

최근 들어 또다른 신종 푸어족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청장년들의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다양한 자격증과 화려한 스펙을 보유하고도 취업하지 못하는 이들을 칭하는 '스펙 푸어'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또 실버푸어인 부모님을 경제적으로 뒷받침하느라 정작 본인의 삶이 궁핍해지는 '페어런츠(parents) 푸어'가 있으며, 하우스 푸어에 이어 천정부지로 치솟는 전·월세 계약금을 마련하지 못해 빚을 지고 이자를 상환하느라 생활고를 겪는 '렌트 푸어'도 있다.

과거 대다수 국민들이 풍족한 삶을 살지는 못했지만 지금처럼 푸어족이 넘쳐나지는 않았다. 과거에 비해 삶이 편해지고, 사회적으로 윤택해졌음에도 왜 역설적으로 푸어족이 넘쳐나는 걸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확실한 것 하나는 현대인들은 과거에 비해 갖춰야 할 것들이 많아졌고, 그만큼 더 많은 경제력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2011년 여성가족부 조사 결과 남자의 평균 결혼비용은 8000만원 선이다. 대학 졸업 후 연봉이 많은 직장을 구했다 해도 수년 내 대출 없이 이 비용을 마련하기는 쉽지 않다.

다행히 허니문 푸어는 모면했다 해도, 평균 1인 자녀교육비용(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1년 조사) 2억7000만원과 서울 소재 소형아파트 구입자금(3억-5억원)을 감당할 수 있는 국민들이 얼마나 될지 의심스럽다. 게다가 정년퇴직이후 프랜차이즈 창업을 위해선 최소 1억8000만원(대한상공회의소 2011년 조사)이 있어야 하고, 평균 노후생활비로 4억8000만원이 필요하다.

한번 푸어족에 빠지면 빚에 대한 이자가 순차적으로 커질 수밖에 없어 무엇보다 빚을 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절실하지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푸어족 중 가장 대중적인 하우스 푸어는 현재 19만명, 전체 가구의 3.8%에 해당하며, 총 대출금은 13조원에 달한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가격이 전년보다 2.88% 떨어진 점을 감안하면 올해 하우스 푸어는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일각에선 푸어족을 구제하기 위한 정부 정책을 부정적으로 보는 경향도 없지 않다. 사회적으로 가장 보호를 받아야 할 약자가 아니라는 게 그 이유다.

실제 공실률이 높아 임대료 수입이 크게 줄어든 '빌딩 푸어'는 물론 소득에 비해 무리하게 고급차를 사는 '카 푸어', 무리한 투자를 했다가 낭패를 겪고 있는 '스톡(stock) 푸어', 잦은 해외여행이나 쇼핑으로 인한 '쇼핑 푸어' 등은 소득에 맞지 않는 소비로 푸어족이 된 경우다. 물론 이들까지 정부에서 직접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다고 모든 것을 개인의 탓으로 치부해선 안된다. 이들을 푸어족으로 만든 부동산·주식 시장, 교통문제 등에 대한 정책적 점검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변화된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겐 특정 분야에 올인하는 것 자체가 위험하며, 자칫 푸어족으로 전락할 우려가 크다.

구체적인 인생설계와 자산관리, 위기분산을 통해 각 개인이 스스로 관리하는 게 우선이다. 하지만 모든 것을 개인에게 맡기고, 그 책임을 지라는 것도 옳은 처방은 아니다. 정부 및 기관들도 각종 푸어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다양한 정책적 검토 및 장기과제 연구에 나서야 할 때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