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슈미트 구글 회장 어제 평양 도착

2013-01-08기사 편집 2013-01-07 22:31:20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사진>과 빌 리처드슨 전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 일행이 7일 북한에 도착했다고 AP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앞서 리처드슨 전 주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9명의 대표단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국제항공 CA121편으로 평양으로 출발했다.

슈미트 회장은 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했으며 리처드슨 전 주지사의 고문인 한국계 미국인 토니 남궁씨, 구글의 싱크탱크인 '구글 아이디어'의 재러드 코헌 소장 등도 동행했다. 이들은 3박4일간 북한을 방문하고 10일 북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을 거쳐 미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