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캡틴 박' 복귀한 QPR 부활 날갯짓

2013-01-04기사 편집 2013-01-03 21:53:31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첼시 원정 1-0… 시즌 2승 박지성, 한달만에 복귀

첨부사진1퀸스파크 레인저스의 션 라이트-필립스가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의 박지성(32)이 부상 공백을 깨고 돌아온 가운데 팀은 강호 첼시를 상대로 시즌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

QPR은 3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2-2013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33분 터진 션 라이트-필립스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지난달 15일 풀럼과의 17라운드에서 감격스런 시즌 첫 승을 올린 QPR은 이후 3연패를 당했지만 리그 4위인 첼시의 4연승 행진을 저지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QPR은 승점 3을 추가하고도 여전히 정규리그 최하위(2승7무12패·승점 13·골득실 -19)에 머물렀다. 하지만 19위인 레딩(승점 13·골득실 -17)의 뒤를 바짝 쫓아 '꼴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무릎 부상으로 한동안 나서지 못했던 박지성은 이번 경기 출전이 불투명했지만 후반 종료 직전 에스테반 그라네로와 교체 투입돼 첼시의 막판 공세를 막는 데 힘을 보탰다.

박지성이 경기에 출전한 것은 지난달 2일 애스턴 빌라와의 15라운드 이후 약 1개월 만이다. QPR은 전반 16분 측면 공격을 맡은 데이비드 호일렛이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며 위기를 맞았으나 끈질긴 수비를 앞세워 0-0으로 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집중력을 이어간 QPR은 호일렛을 대신해 투입된 라이트-필립스가 후반 33분 터뜨린 한 방으로 승리를 결정지었다.

2005∼2008년 첼시에서 뛰었던 라이트-필립스는 아델 타랍이 코너킥을 받아 떨궈준 공을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통쾌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연결해 친정팀에 결정타를 꽂았다. 팀이 승기를 잡은 가운데 박지성은 후반 45분 모처럼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