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비, 열애설보다 더 큰 대형사고는 '이것' 수습 어쩌지?

2013-01-01기사 편집 2013-01-01 18:57:43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군 복무중인 비와 김태희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비가 군복을 입고 모자를 벗어 군 복무 규율울 위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의 한 네티즌은 1일 국방부 홈페이지 민원을 통해 비를 군복무규율 위반 사례로 신고했다고 다른 네티즌들에게 전했다.

이 민원에 따르면 "휴가 중 전투복(군복)을 입고 탈모한(모자를 벗은) 홍보지원단 소속 정지훈 상병이 기사 사진으로 포착돼 신고했다"며 "연예사병도 현역 군인이다. 더욱이 군인의 얼굴임에도 군복무규율을 무시하고 민간인 지역에서 탈모한 것은 군의 위신을 실추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정 상병의 이런 행동은 자칫 국민으로부터 연예사병은 물론 군에 대한 인식을 좋지 않게 심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군복무규율은 휴가 중 군인에게 실외에서 군복을 입을 경우 모자를 함께 착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복장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음식을 먹으며 걷는 행동도 금지돼있다. 실제로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 속 사진에는 군복을 입고 마스크를 착용한 비가 모자를 벗은 상태로 포착됐다.

네티즌들은 "군에서 탈모보행 등에 대한 지적을 받아도 상황에 따라서는 극단적인 처벌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비는 유명인인 만큼 처벌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우려했다.

비는 이번 열애설에서 네티즌의 탈모보행 신고 외에도 연예사병의 휴가와 외출 등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겹쳐 곤욕을 치르게 됐다.

한편 이 매체는 비와 김태희가 3개월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11년 11월 광고의 동반 출연으로 인연을 맺었고 비가 지난해 3월 연애병사로 보직을 변경하며 연락을 이어가다 같은 해 9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집과 차에서 데이트를 즐겼으며 크리스마스인 지난달 25일에도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뉴미디어팀 dnews@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