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청원군 국가기초구역 의결

2012-11-20기사 편집 2012-11-19 21:54:4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원]청원군이 119개 국가기초구역을 심의 의결하고 10개의 신설·변경된 도로구간에 도로명을 부여했다.

군은 200개의 기초구역을 할당받아 도로, 하천, 능선 등 지형지물과 동일생활권을 중심으로 119개 기초구역으로 나눠 국가기초구역을 설정했으며, 향후 개발 수요 등을 고려해 81개의 예비번호를 보유했다.

또한 현재 6자리인 우편번호도 오는 2014년부터는 5자리 국가기초구역번호로 대체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군은 10개의 신설·변경된 도로구간의 도로명은 변경 고지고시, 안내시설 설치 및 공적장부를 주소 전환할 계획이다.

신설·변경되는 도로명은 낭성면의 갈산1길 외 3건, 가덕면의 상대3길, 남이면의 갈월팔봉길 외 1건, 오창읍의 신평중신길 외 1건, 오송읍의 미호천길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청원군청 민원과 새주소담당 ☎043(251)3891에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규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