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뉴스A]‘MSG 세탁’ 새우젓 방송 이후…젓갈시장 발길 ‘뚝’

2012-11-18기사 편집 2012-11-19 09:41:50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중국산 새우젓을 합성 감미료로 맛을 낸 뒤 국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다는 사실이

지난 금요일 채널A의 ‘먹거리 X파일’에서 방송됐는데요,

본격적인 김장철인데도 방송후 젓갈시장은 찾는 발길이 뜸해졌습니다.

대전일보 오정현 기자가 새우젓 시장을 다시 찾아가봤습니다.

[리포트]

일부 상인들이 중국산 새우젓을 MSG와 삭카린나트륨 등으로 처리한 뒤 국내산으로

판매하는 실태를 다룬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

방송 이후 홍역을 치르고 있는 충남 논산의 강경 젓갈시장을 찾았습니다.

[스탠드업 - 대전일보 오정현 기자]

“해마다 이맘때면 김장에 쓸 젓갈을 사기위해 전국에서 온 손님들로 북적이던 곳이지만 지금은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강경을 찾던 단체 구매객은 물론 개인 방문도 크게 줄었습니다.

[녹취: 시장 상인] - 말자막 필요

“(방송 이후에)제가 알기로 한 20%, 심하게 얘기하면 30% (매출이 줄게)된 것 같아요. 혹시 그쪽도 그런 것 아니냐고 점잖게 묻는 분들도...”

논산시청 홈페이지에도 비난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파문이 계속되자 논산시는 검찰, 경찰과 함께 합동단속을 벌이며 사태수습에 나섰습니다.

상인들도 윤리강령을 제정해 자정 노력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심철호/ 강경전통맛깔젓협의회 이사]

“강령을 어길시에는 형사처벌과 2000만원 벌금과 더불어 그날 즉시 우리 조합에서 영구 제명키로, 이렇게 결정을 보았구요.”

하지만 이미 광천 등 다른 젓갈시장도 매출 감소세를 보여 강경에서 시작된 ‘새우젓 파문’은 한동안 계속 될 전망입니다.

대전일보 오정현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