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뉴스A]정원 900명에 1177명 재학…‘콩나물시루’ 초등학교

2012-11-17기사 편집 2012-11-19 09:40:18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개교한지 얼마되지도 않은 세종시 초등학교 교실이 벌서부터 학생들로 가득찼습니다.

이 때문에 교장실을 교실로 사용하는 촌극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채널A 제휴사인 대전일보 오정현 기자가 그 이유를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세종시 첫마을에 위치한 한솔초등학교입니다.

전체 정원은 900명입니다.

하지만 정원을 훌쩍 넘긴 1천177명이 재학 중입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조만간 첫마을 아파트에 입주할 세대를 합하면 250명 정도가 더 전학을 올 것으로 추정됩니다.

학교는 교실이 부족하자 학급당 25명이던 정원을 30명으로 늘리고, 인근 고등학교의 교실을 빌려 8개 학급을 임시로 편성했습니다.

교장실과 행정실까지 교실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신상무 / 학부모]

“특기교실이 없다보니까 특기교육을 못 배우는 겁니다.

사실은 과학실에 가서 실습을 하면서 배우고 음악실에 가서 악기를 다루면서 배워야 하는데”

학교가 콩나물시루가 된 원인은 잘못된 수요예측 때문.

세종시에 처음 도입된 ‘스마트 스쿨’에 대한 기대로 대전과 공주 등 인근 지역의 학생들이 몰려왔습니다.

[인터뷰 : 김종배 / 세종시교육청 행정과장]

“1개의 초등학교와 1개의 중학교를 설립하고자 추진 중입니다. 그 시기를 최대한 앞당겨서...”

공무원 이주가 늘어나면 교실 부족현상이 더 심화될 예정이어서 대책이 시급합니다.

대전일보 오정현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