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대전시, 토지거래 허가목적 위반 96곳 적발

2012-11-12기사 편집 2012-11-11 21:31:1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역에서 토지거래 허가 목적과 다르게 이용되는 토지 96곳이 적발됐다. 11일 시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 4월까지 시와 자치구에서 허가받은 토지 940곳(187만 1000㎡)의 실태조사를 펼친 결과 토지이용 조건을 위반한 토지 96곳(17만 1000㎡)이 적발됐다.

적발 유형은 토지를 목적대로 이용하지 않은 곳이 77곳, 다른 목적으로 이용한 곳이 12곳, 불법 임대 7곳 등이다.

이들 토지에 대해선 3개월의 이행 기간을 부여한 뒤 기간 내에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취득가액(신고 된 실거래가)의 10% 범위 내에서 매년 이용의무이행강제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김정원 기자 jwkim@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