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유성구 '식물의회' 의정비 반납하라"

2012-11-12기사 편집 2012-11-11 21:31:1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참여연대 "주민 소환감"… 파행 책임 촉구

대전지역 시민단체가 지방의회 원 구성 파행으로 '식물의회'가 된 유성구의회 의원들의 의정비 반납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지난 10일 논평을 내고 "유성구의회는 올 한 해 예산으로 책정된 공통 경비 4800만 원을 몇 몇 의원이 개인당 수백만 원씩 식사비용으로 사용하는 등 공통 경비를 개인 쌈짓돈 쓰듯 사용해 예산이 바닥나 증액까지 추진했다고 한다"면서 "지난 3개월 동안 원구성을 제대로 마무리 짓지 못하고 파행을 빚고 있는 윤주봉 의장을 비롯 유성구의회 전의원은 의정파행을 책임지고 그에 상응하는 의정비 전액을 반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일상적인 의정활동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유성구의회가 의회 공통경비를 개인 밥값으로 써버려 추경예산에 증액까지 추진한 사실은 엄밀히 따지면 부패행위로 주민 소환감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한 뒤 "유성구의회의 상식 밖의 의정활동과 파행은 지역주민들로부터 되돌릴 수 없는 지방자치 불신을 초래했다는 점에서 정치적 책임은 물론 도의적 책임까지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성구의회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지 않고 정치권의 봐주기 처벌로 일관한다면 지역주민들과 함께 주민소환도 적극 검토할 것임을 경고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 유성구의회는 지난 6월 후반기 의장단 선출 후 폭력·막말 사태에 이어 일부 의원의 협박성 문자메시지로 경찰의 수사를 받는 등 파행이 계속돼 왔다. 성희제 기자 topshj@daejonilbo.com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