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융합의 다리' 조기완공 추진

2012-10-30기사 편집 2012-10-29 22:02:0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년 착공·2014년 6월 준공 대덕특구 교통난 해소 기대

첨부사진1'융합의 다리(가칭)' 조감도.

대덕연구개발특구와 대전 둔산권을 잇는 '융합의 다리(카이스트교)'(가칭)가 2014년에 조기 준공될 전망이다.

융합의 다리가 개통되면 대덕특구 활성화 및 세종시 입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 롯데테마파크 조성에 따른 교통량 증가를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9일 대전시는 향후 대전권역의 교통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융합의 다리를 당초 계획보다 6개월 앞당겨 2014년 6월에 완공키로 했다. 지난 4월 타당성조사를 거쳐 현재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갔으며 내년 3월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융합의 다리는 서구 만년동 갑천 삼거리에서 유성구 구성동 카이스트까지 길이 274m, 폭 25m(왕복 4차선) 규모로 건설되며 298억 원의 시 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융합의 다리가 완공, 개통되면 대덕특구와 둔산지역 간 통행시간이 평균 3분, 출·퇴근 혼잡 시간대에는 최대 10분 정도 각각 단축되며, 한밭대로 15.6%, 대덕대로 9.4%, 계룡로 28.1% 등 주변도로의 교통량 감소를 예상하고 있다.

또 교통혼잡비용 절감 효과로 연간 38억 8000만원 상당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 관계자는 "융합의 다리의 조기 건설로 대덕특구의 활성화를 위한 지역 간 교류 확대 및 교통난 해소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