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이천수, 전남팬에 90도 폴더인사..."잘못했습니다"

2012-10-21기사 편집 2012-10-21 16:52:2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이천수가 전남팬들 앞에서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이천수는 21일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36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경기장을 찾았다.

이천수는 경기장 북문에서 입장하는 관중에게 일일이 고개를 숙이고 잘못을 용서해달라고 빌었다.

이천수는 지난 2009년 잇따른 돌출행동을 저지르고 소속팀이던 전남을 무단 이탈해 팬들의 빈축을 샀다.

지난 시즌까지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오미야에서 뛰었지만 계약기간이 끝나 지금은 소속 클럽이 없어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전남에서 임의탈퇴 선수로 방출된 이천수는 국내 팀으로 복귀하려면 전남의 임의탈퇴 해제 조치가 필요하다.

이천수는 경기 시작 전에 경기장에 들어가 관중석 구석구석을 돌며 팬들에게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그는 "팬들에게 사과하겠다는 생각에 순수한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광양에 있을 때 팬들이 많이 사랑해주셨다. 앞으로도 홈경기에 매번 찾아와 사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천수는 이날 경기를 방해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며 전남 선수단을 방문하지 않고 곧장 관중석으로 올라가 경기를 지켜봤다.

뉴미디어팀 dnews@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