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송혜교, 노희경 신작으로 5년만에 드라마 컴백

2012-10-20기사 편집 2012-10-20 13:40:45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그 겨울, 바람이 분다'서 조인성과 호흡
배우 송혜교(30)가 노희경 작가의 신작 '그 겨울, 바람이 분다'로 5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홍보사 쉘위토크는 송혜교가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부모의 이혼, 오빠와의 결별에 이어 갑자기 찾아온 시각장애로 고통받는 여주인공을 연기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조인성이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상처가 많은 두 남녀가 만나 서로의 삶에서 희망과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송혜교는 노희경 작가의 2008년 작 '그들이 사는 세상' 이후 5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다.

제작사는 "한류스타 송혜교의 출연으로 드라마에 대한 투자는 물론, 중화권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의 관심도 뜨겁다"고 전했다.

드라마는 내년 초 KBS 2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라고 홍보사는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