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숯불구이 소대장' - 쇠고기·전복·꼼장어 3色 숯불구이 한자리

2012-06-15 기사
편집 2012-06-14 21:42:02
 이지형 기자
 

대전일보 > 라이프 > 대일맛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질 좋은 식재료 정갈한 서비스 최선"

첨부사진1

알뜰한 가격으로 쇠고기, 전복, 꼼장어 등 각종 숯불구이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곳이 있다. 바로 대전 동구 가오동에 위치한 '숯불구이 소대장'. 이 집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바로 소갈비살, 안창살, 꽃양지살, 육회로 이루어진 '스페셜'. 냉장숙성을 거쳐 최고의 상태에 이른 고기는 고기 사이의 막까지 예리하게 분리해내 부드러운 맛이 일품이다. 씹는 순간 입안 가득 적셔드는 달콤한 육즙과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육질이 혀끝에서 살살 녹아든다. 청량한 참숯향까지 은은하게 간직해 고기의 달콤한 맛이 절정에 이른다.

근육질로 이루어진 갈비살은 아삭아삭 씹을 때 입안 가득 퍼지는 맛은 물론 점점 씹을수록 풍성해지는 고소한 육즙과 은은한 향이 최고다. 쇠고기는 겉은 노릇노릇 속은 살짝 핏기가 남아 있을 정도로 익었을 때가 최고의 맛이라고 한다. 이때를 놓칠세라 죽염에 살짝 찍어 입에 넣으면 솜사탕 녹듯 입안에서 살살 풀어지는게 입안에 착착 달라붙는다. 시골에서 직접 짜낸 참기름에 살짝 찍어 먹어도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더해져 입안이 즐겁기만 하다. 안창살은 풍부한 육즙에 부드러운 육질 강한 향을 자랑하는데, 잘 익은 고기 한 점 한 점 젓가락이 나도 모르게 자꾸만 이끌려 나가니 먹는데 정신이 없을 정도. 서비스로 나오는 선지해장국도 손님들에게 인기 최고다.

한우육회도 싱싱하면서도 질기지 않고 부드럽다. 역시 시골에서 직접 짜낸 참기름을 이용해 조리한 덕분에 육즙의 달착지근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부들부들, 쫄깃쫄깃, 사르르 녹는 육질이 이제껏 어디서도 보지 못한 싱싱함을 맛볼 수 있다. 입안을 감도는 생살의 느낌은 구이와는 또 다른 매력, 씹을 때마다 온몸으로 느껴지는 짜릿함은 먹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모르는 마니아들만의 특별한 맛이다.

쇠고기 뿐만 아니라 '전복구이'도 손님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은은한 불에 구워진 전복구이는 한 입 베어 물면 부드럽게 녹아 내린다. 전복을 껍데기채 구우면 살은 살짝 오그라들면서 훨씬 보드라워진다. 이 곳의 전복은 전남 완도에서 직접 수송해오는 만큼 최고의 신선도를 자랑하므로 바다의 향과 맛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꼼장어구이는 참숯불에 올려진 선홍빛 알몸이 노릇노릇해지면서 고소한 냄새가 입맛을 유혹한다. 먹기 좋게 잘라놓은 두툼한 한 점을 입에 넣으면 쫄깃쫄깃,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여기에 20여 가지 다양한 재료를 넣어 만든 특제소스와 곁들이면 더욱 맛이 좋다.

이 밖에 치커리, 양배추, 상추 등을 넣어 즉석으로 조리해 나오는 겉절이 김치, 양파절임 소스 등 각종 밑반찬도 정갈하게 상차림해 나오기 때문에 메인요리와 곁들여 먹으면 새로운 맛과 향을 선사한다.

△소갈비살·안창살·꽃양지살(800g·미국산)·육회(100g·한우) 3만5000원 △한우육회(100g) 1만원 △꼼장어(150g) 7000원 △전복구이 大 3만7000원·中 2만5000원 △돼지삼겹살(100g) 3000원 ☎042(283)2929.

글·사진 이지형 기자 ljh80@daejonilbo.com



△우리집 자랑

"숯불구이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말할 나위 없이 고기입니다. 얼마나 좋은 육질의 고기를 선택하느냐가 맛을 좌우해요. 고기나 음식의 맛은 손님이 가장 먼저 아는 법이니까요."

'숯불구이 소대장'의 주인 김창우 씨는 고기든 음식이든 결코 거짓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신념이 확고하다. 조미료 사용은 하지 않고 질좋은 식재료를 구해 겉절이김치, 선지해장국 등 음식을 손수 정성스레 만들어 정갈하면서도 토속적인 맛을 선보이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 씨는 "철저한 위생관리와 더불어 손님들에게 좀 더 저렴한 가격으로 좀 더 좋은 음식을 서비스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최고의 음식과 서비스를 통해 손님들의 건강까지 책임지며 대중에게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