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안경전 증산도 종정 '종도사' 입극

2012-05-30기사 편집 2012-05-29 21:01:29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달 3일 천지 대천제서 30년간 대중화 힘써

첨부사진1

증산도 안경전(安耕田·58·사진) 종정이 종도사로 입극(立極)한다.

증산도는 다음달 3일 대전 대덕구 중리동에 있는 증산도 교육문화회관에서 한민족의 전통 하늘제사인 천지 대천제(大天祭)를 봉행하고 이 자리에서 안 종정을 도문의 최고 지도자인 종도사에 추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안 종정의 종도사 입극과 함께 지난 2월 선화(仙化·별세를 일컫는 증산도 용어)한 선대 안운산(安雲山) 종도사는 태상종도사(太上宗道師)로 추존된다.

이날 대천제 때 제단에는 안 종정의 지난 30년 노력의 결실인 '환단고기 역주본'도 봉헌된다.

안 종정은 선대 안 종도사의 셋째 아들로 지난 1970년대 중반부터 선대 안 종도사를 보필해 도문을 이끌어 왔다.

그동안 '증산도의 진리', '이것이 개벽이다', '개벽 실제상황', '증산도 대도문답' 등 상생을 표방하고 개벽 소식을 알리는 다수의 서적들을 펴내 증산도 진리를 체계화하고 대중화하는 데 힘써 왔다.

그는 또 20여 년에 걸친 현지 답사와 고증을 거쳐 1992년 증산도 경전인 '도전(道典)'을 발간, 상고시대 이래 우리 전통인 상제신앙 확산에 노력해 왔다.

이와 함께 1998년 증산도 산하에 국내외 연구진으로 구성된 상생문화연구소를 열고, 2005년에는 전국망을 갖춘 케이블TV 방송국인 STB상생방송을 설립하기도 했다.

지난 1982년 착수해 이번 대천제에 봉헌되는 '환단고기 역주본'과 관련, 증산도측은 "한민족의 뿌리와 시원역사를 바로 세우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안 종정이 직접 해석해 역주를 붙이고 전체 1300여 쪽 가운데 약 500쪽에 이르는 해제(解題)까지 첨부해 내놓은 오랜 역정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최태영 기자 tychoi@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