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적 조소와 골칫거리 된 통합진보당

2012-05-26기사 편집 2012-05-25 21:49:5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통합진보당 사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당에서는 출당 절차에 착수했고 여당에서는 정체성을 내세우며 통합진보당 소속 구 당권파인 NL(National liberty) 계열 인사의 국회 입성을 막겠다고 나서고 있다. 검찰은 비례대표 경선 부정 의혹과 관련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국민들은 총선 이후 불거진 통합진보당의 기이하고 이상한 흐름을 지켜보며 의구심과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진보당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 등 구 당권파 인사들이 사퇴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혁신비대위는 사퇴서 제출 마감 시한이 지나자 출당을 위한 수순에 돌입했다. 강기갑 비대위원장은 "한쪽 팔을 잘라내는 듯한 고통스런 선택이 목전에 닥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 당권파는 기자회견을 갖고 사퇴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들은 출당 결정 무효소송, 강기갑 비대위원장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당내 뿐 아니라 외부의 압박 강도도 거세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통합진보당 구 당권파 국회의원 당선자에 대한 제명을 거론하고 있다. 비례대표 부정 경선 관련자는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또한 종북(從北) 주사파의 국회 등원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큰 만큼 저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검찰은 통합진보당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수사하겠다고 천명했다. 비례대표 경선 부정과 서울 관악을 야권 단일화 경선 부정, 중앙위원회 폭력사태, 검찰의 압수수색 저지 등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는 것이다.

국민들은 진보당 구 당권파의 행태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비례대표 의원 후보 경선에 분명한 하자가 있는 데도 별게 아니라며 얼버무리고 있다. 초등학교 반장선거에서도 용납되지 않을 짓을 해놓고 버티고 있는 것이다. 비대위 측과의 충돌이나 검찰의 압수수색 저지 과정에서는 정파적 이익을 위해서는 불법을 불사하는 태도를 보여줬다. 국민들은 이처럼 민주적 질서와 절차, 원칙을 무시한 인사들이 국정을 맡는다는 사실에 분노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 국민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북한의 김씨 일가 세습체제나 핵 무장, 인권에 대해 명확한 입장 표명을 않고 있다. 폐쇄적 장막 속에 숨어 시대착오적 독재·세습 통치를 자행하는 집단을 옹호하고 있는 것이다. 국기에 대한 경례를 않는다는 사실도 놀라움을 안겨줬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과거 전력을 문제 삼아 북한의 조종을 받고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통합진보당 사태는 종북파, 주사파의 흐름에 벗어나지 못한 구 당권파에 원천적인 책임이 있다. 외부의 비판을 '마녀사냥'이라고 항변하기 이전에 스스로에게 무슨 문제가 있는지 자성하고 털어내 자유민주주의 정당과 정치인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 21세기 아무도 인정하지 않는 도그마에 갖힌 채 조소거리 골칫거리 걱정거리가 되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