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화요리전문점 '삼국지'-기름기 싹 영양가 쑥 '웰빙 중화요리' 유혹

2012-05-04 기사
편집 2012-05-03 21:07:28
 심영운 기자
 

대전일보 > 라이프 > 대일맛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직원 서비스 한마음 한뜻"

첨부사진1

기름기는 싹 빼고 영양가와 건강지수는 더욱 높이고. 느끼함과 자극적인 맛의 편견을 깨는 '웰빙 중화요리'를 언제나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명소가 대전에도 있다. 바로 서구 만년동 문화예술의전당 인근에 위치한 중식 레스토랑 '삼국지'. 하루 종일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맛집 중의 맛집이다. 이 집 음식의 가장 큰 특징은 음식에 화학조미료가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 최근 나트륨 줄이기 구호 아래 '건강 음식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각종 채소와 과일 등으로 만든 천연조미료가 담백하고 깔끔한 맛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첫 맛은 약간 싱겁다는 생각도 들지만 먹으면 먹을수록 뒷맛이 개운하고 담백한 맛에 빠져든다. 시고 달고 짠 배달음식과 달리 차분하면서도 기본에 충실한 안정된 맛이 느껴진다.

우선 자스민차로 식사준비를 하고 난 뒤 맛본 '단호박소스중새우'는 속살만 발라낸 새우를 옥수수와 찹쌀가루를 묻혀 얋게 튀겨 파인애플 등 과일과 단호박을 갈아만든 소스와 함께 내오는 요리다. 튀김옷이 얇아 전혀 느끼하지 않으며 쫄깃한 튀김옷과 속살 통통한 담백·감칠맛 나는 새우, 그리고 새콤달콤한 소스맛, 아삭아삭한 채소가 한데 어울려 일품이다.

해삼, 오징어, 죽순, 새우 등 각종 해물과 채소가 맛깔스럽게 어울린 '팔보채'도 담백하면서도 깊은 맛이 느껴진다. 해물이 품은 바다의 향과 그 쫄깃한 식감이 그대로 살아있으며 특유의 소스 맛에 뒷맛에 칼칼함이 느껴지는게 특징이다. 재료 고유의 맛을 그대로 간직한 채소와 해물의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이 어우러져 일품이다. '양장피'는 해삼, 오징어, 새우, 해파리, 당근 등 역시 각종 해물과 채소를 넣어 특제 겨자소스에 버무려 먹는데 일반 중국집에서 먹는 것과는 달리 소스의 맛이 톡 쏘거나 자극적이지 않고 해물과 채소가 한데 어울린 담백한 맛을 내며 입안 가득 풍미가 느껴진다.

또한 '중식냉면'도 빼놓으면 섭섭한데, 닭고기를 12시간 삶아 기름기를 제거해 육수를 만든 후 해삼, 오징어, 새우, 해파리 등 각종 해물과 당근, 오리, 무순 등 채소와 면을 넣어 한 그릇 가득 내온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가득 도는데 젓가락이 나도 모르게 이끌려 나간다. 겨자소스 대신 땅콩소스를 곁들여 먹는 것도 독특하다. 고소한 맛에 해물의 쫄깃한 식감을 더욱 살려주는 역할을 한다고. 국물은 과일의 향을 머금은 듯 은은하게 새콤달콤한 맛을 내다가 끝맛이 약간 매콤한 게 무척이나 깔끔하다.

이밖에도 어려운 시기에 가족에 복이 깃들기를 기원하며 만들었다는 '전가복'도 일품. 전복, 자연송이, 해삼 등 진귀한 재료만을 넣어 살짝 데친 후 굴소스로 볶아내는데 건강식과 술안주로도 손색이 없는 고급 요리에 속한다. 요리 명칭 그대로 온가족이 함께 모여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먹기에 가장 좋은 음식이다.

△양장피 小 2만4000원·中 3만6000원·大 4만8000원 △팔보채 小 3만5000원·中 5만1000원·大 7만원 △단호박소스중새우 小 3만5000원·中 5만1000원·大 7만원 △중식냉면 9000원 ☎042(482)7855.

글·사진 이지형 기자 ljh80@daejonilbo.com



△우리집 자랑

"엄선된 재료로 정성껏 조리한 다양한 중화요리를 손님들이 편안한 공간에서 좀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삼국지' 김정수 사장은 대한민국에서 맛으로 손꼽는 서울지역 일류식당, 호텔, 인천공항 등을 두루 거치며 20년 경력의 베테랑 솜씨를 바탕으로 맛과 분위기, 손님과의 신뢰를 지키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 식재료부터 조리, 서비스 관리까지 한치의 소홀함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명품 중식당 운영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 이지예 지배인은 "손님이 편안하게 식사를 즐기고 한 번 방문하면 꼭 다시 찾을 수 있는 곳을 끊임없이 지켜가기 위해 직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정성 가득한 서비스에 매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