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충처리인
고충처리인 게시판
 
 

대전일보는 언론중재및 피해구제등에 관한 법률 제6조의 규정에 의거 다음과 같이 고충처리인을 선임 운영합니다.
고충처리인은 취재보도와 관련한 독자나 이해당사자들의 불만,이의제기 사항을 상담처리하는 등 언론피해의 자율적 예방 및 구제활동을 하게 됩니다.
대전일보 보도와 관련하여 구제를 요하거나 고충이 있는 경우 우편이나,팩스, 이메일을 통해 구체적 사례를 보내주시면 신속하고 엄정하게 처리해 독자권익이 침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고충처리인 : 류용규 논설위원
우 편 :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314번지 (우편번호 302-711)
팩 스 : 042-538-0573
e-mail : gochung@daejonilbo.com
문의전화 : 042-251-3303

 
 
 

제 1조 (목적)
이 규정은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취재보도와 관련한 독자나 이해당사자의 불만,이의제기 사항을 상담 처리하는 등 언론피해의 자율적 예방 및 구제를 목적으로 한다.

제 2조 (권한과 직무)
1) 언론의 침해행위에 대한 조사
2) 사실이 아니거나 타인의 명예 그 밖의 법익을 침해하는 언론보도에 대한 시정권고
3) 구제를 요하는 피해자의 고충에 대한 정정보도,반론보도 또는 손해배상의 권고
4) 그 밖의 독자의 권익보호와 침해구제에 관한 자문

제 3조 (자격)
1) 고충처리인은 언론보도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과 경험을 가진 덕망 있는 사·내외 인사의 추천을 받아 대표이사가 임명하며 사내 고충처리인의 경우 언론사경력 10년 이상의 부장급 이상 경력자를 선임한다.

제 4조 (지위 신분)
1) 고충처리인은 대전일보 취재보도의 신뢰성확보와 피해구제사항에 대한 공정한 처리를 위해 그 판단과 직무수행과 관련하여 객관적이고 자율적인 위상과 지위를 갖는다.
2) 고충처리인은 직무수행과 관련하여 일체의 간섭과 통제를 받지 아니하며 외부 선임 고충처리인의 경우 대전일보사 직원과 동일한 신분을 보장한다.

제 5조 (임기 보수)
1) 고충처리인의 임기는 통상 2년으로 하며 연임할 수 있다.
2) 고충처리인의 원활한 직무수행을 위해 출장, 자료수집, 회의참석 경비와 고충처리수당 등을 지급할 수 있다.

제 6조 (공표)
고충처리인의 활동사항은 본지 지면이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공표한다.

부 칙 이 규정은 2005년 10월 10일부터 시행한다.

 
 
 

2014년도 고충처리인 활동실적

-6월 2일자 7면 ‘지지세 총집결 막바지 세몰이‘ 보도에서 유한식 후보 지지를 선언한 노조원들은 전국건설산업 노동조합 소속 조합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정정보도를 내고 해당기자에 대해 경위서를 받고 주의조치

-본보 6월 6일자 5면 지방선거 당선자에 청양 김홍열(새누리·사진) 충남도의원이 누락되었기에 이를 알리고 누락된 김의원을 게재하고 취재부서에 주의조치

-본보 6월 3일자 5면에 보도된 '충청권 광역단체장·교육감 후보 공약' 제하의 기사 가운데 정상범 대전교육감 후보의 공약은 '초등학교 시험 폐지, 공교육 100%프로젝트, 북유럽혁신학교 50개 설립'이 아닌 '재능학교 설립, 야간 자율학습 재검토 및 바우처제도, 교무행정 전문인력 배치'이기에 바로잡고 해당기자에 대해 재발방지를 위한 주의조치

-11월 3일 고충처리게시판에 2009년 10월 22일 15면에 보도된 조경진이 본인이 인터넷이 얼굴이 게재되어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요청하여 보도에 문제는 없지만 본인의 요청에 따라 사진을 삭제 하였음.